야구2007.11.11 15:54
'FA 최대어' 김동주, "모든 조건 다 알아보겠다"

[OSEN=박선양 기자] " 적정한 대우를 해주면 두산에 남고 싶지만 다른 곳도 다 들어보고 싶다 " .

올 FA(프리에이전트) 최대어로 꼽히는 김동주(31)가 국가대표팀의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 직전인 지난 10일 저녁 친정팀 두산과 우선 협상을 가졌다. 두산 김태룡 운영홍보부문장과 가진 협상에서 김동주는 " 10년 동안 몸 담았던 팀인 만큼 적정한 대우를 해준다면 남고 싶다 " 는 뜻을 전달했다. 양측은 구체적인 조건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다음을 기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주는 국내무대 보다는 일본행을 더 원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김동주의 일본행을 추진하고 있는 에이전트 측은 " 현재 일본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는 구단은 언론에 알려진 것처럼 라쿠덴과 오릭스이다. 11월말부터 일본 구단들과 본격적인 협상을 가질 예정 " 이라고 밝혔다.

에이전트 측은 일본 구단들도 11월말까지는 기존 용병 정리, 자국 FA 보강 계획 등을 수립한 후 김동주 등 새로운 영입 선수와 협상을 갖기 때문에 대표팀의 일본 전훈지인 오키나와에서 본격적인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주가 가고 싶어하는 구단인 소프트뱅크나 한신이 김동주보다는 기존 선수를 잡는 데 주력한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 에이전트 측은 " 두 구단도 상황에 따라서는 김동주 영입에 관심을 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 구단들은 한국선수 영입에 있어서는 비용이 문제되지 않는 것을 잘 알고 있다 " 고 덧붙였다.

일본 구단들은 한국 선수 영입은 큰 돈 들이지 않고 좋은 선수를 잡을 수 있는 기회로 여기고 있다. 중계권 등으로 투자 비용을 회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에이전트측은 김동주가 두산, 일본을 비롯해 국내 타구단들의 영입 조건도 알아볼 작정인 것으로 전했다. 국내 구단들 가운데서는 롯데가 가장 적극적으로 김동주에게 관심을 가진 바 있다.

김동주는 국내에 잔류하게 되면 내심 2004년 심정수가 삼성과 FA 계약때 기록한 최고 몸값(4년 최대 60억 원)을 기준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주의 올해 연봉은 4억 2000만 원이다.

과연 김동주가 희망하는 일본행을 이룰 것인지, 아니면 국내에 역대 최고 몸값을 기록하며 남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sun@osen.co.kr

< 2007 삼성 PAVV 프로야구 >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블로긋
TAG 김동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야구2007.11.07 13: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올해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거물급 트리오' 김동주(전 소속팀 두산)와 조인성(LG), 이호준(SK)이 본격적인 몸값 협상에 들어간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에 나갈 대표팀 최종 후보 30명에 포함된 공통점이 있는 이들은 예상대로 시장에서 평가를 받겠다며 FA를 선언했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정식으로 공시했다.

이들은 8일부터 시작되는 전 소속 구단과 우선 협상 때부터 테이블에 마주 앉는다.

행보에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선수는 김동주.

지난 1998년 전신인 OB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입문한 김동주는 10년 간 두산에만 몸 담은 프랜차이즈 스타이면서 통산 타율 0.311과 홈런 196개를 기록한 파워 히터이다.

올 시즌에도 홈런 19개 등 타율 0.322, 78타점을 올리며 두산의 한국시리즈 진출에 기여했다.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소프트뱅크 호크스 등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동주의 몸값은 2004년 말 삼성 유니폼을 입으면서 4년 최대 60억원 대박을 터뜨렸던 심정수가 기준이 될 공산이 크다.

김동주는 구체적인 계약조건을 밝히지 않은 채 일본 진출과 국내 구단 이적, 두산 잔류 등을 놓고 저울질을 계속하고 있는 상태.

두산은 김동주를 잡겠다는 생각으로 대표팀이 일본 오키나와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11일 이전인 8∼10일 사이에 김태룡 운영홍보부문장이 직접 나서 재계약을 타진한다는 방침이다.

같은 서울 구단 LG에서 뛰었던 조인성은 최근 구단에 몸값을 밝히지 않은 채 4년 장기 계약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진갑용이 역대 포수 최고액에 계약했던 `3년 26억원'을 최저선으로 삼겠다는 조인성은 내심 이병규(주니치 드래곤스)가 일본 진출 전에 LG로부터 제시받았던 4년 40억원선을 생각하고 있다.

LG는 그러나 조인성을 꼭 잡겠다는 방침이면서도 3년 계약 후 마지막 시즌 성적에 따라 계약을 1년 연장하는 `3+1'안을 고려하고 있어 의견 차가 적지 않은 상태다.

LG는 조인성이 일본 전지훈련을 떠나기 전에 협상을 매듭지을 계획이지만 여의치 않으면 스카우트팀을 오키나와로 보내 최종 조율하기로 했다.

SK의 4번 타자 이호준과 베테랑 잠수함 투수 조웅천도 8일부터 아시아 4개국 챔피언결정전이 열리는 일본 도쿄에서 구단의 민경삼 운영본부장과 협상을 진행한다.

SK는 이호준과 조웅천을 모두 잡기로 했고 둘도 재계약을 희망하고 있어 구체적인 계약조건만 접근되면 우선협상 마감일일 17일 이전에 계약이 타결될 가능성이 높다.

chil8811@yna.co.kr

(끝)

<오픈ⓘ와 함께하는 모바일 연합뉴스 7070>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osted by 블로긋
TAG FA, 김동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