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2007.11.12 12:34
라이벌전 실감한 '페예노르트vs아약스'
마이데일리 | 기사입력 2007-11-12 06:57   기사원문보기


[마이데일리 = 네덜란드 로테르담 차상엽 특파원] 한국시간으로 지난 11일 저녁 8시 30분에 열린 페예노르트 로테르담과 아약스 암스테르담과의 경기는 현지 시간으로는 한창 낮 시간인 12시 30분이었다.

경기가 열린 로테르담 데 큅의 주변은 당일 아침까지 적지 않은 비가 내린데다 일요일 낮이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일찌감치 많은 인파들로 붐볐다. 시내에서 시가전철로 6~7 정류장 정도 떨어진 외곽에 자리한 데 큅 주변에는 평소 3~4명의 기마경찰들이 순찰을 돌았다. 하지만 아약스전을 앞두고는 20여명 이상 충원됐으며 원정팬들과의 마찰을 막기위한 경기장내 안전 요원들도 평소 경기때보다 2배가 넘는 100여명 정도 배치되기도 했다.

아약스는 전국구를 자랑하는 팀답게 6~700명이 넘는 대규모 원정 응원단이 데 큅을 찾았다. 페예노르트측은 홈관중들과 있을지 모를 충돌을 사전에 막기위해 아약스 응원단의 양 옆을 공석으로 비워두는 모습이었다. 또 바리케이트를 철저하게 친 것은 물론 2m 간격으로 안전 요원을 배치해 불상사를 미연에 방지하려 애썼다.

페예노르트 역시 경기장에 입장하기 이전 카드 섹션을 위한 형형색색의 비닐을 각 관중석에 배치하며 대형 현수막과 함께 카드 섹션을 펼치는 등 응원전에서부터 아약스를 압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특히 다른 팀들과의 경기에서는 볼 수 없었던 로테르담을 상징하는 대형 현수막이 관중석에 걸리기도 했다.


이날 경기의 주심을 맡은 벨기에 출신의 국제 심판 데 블랙케어레도 이날 경기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심판진 구성이었다. 데 블랙케어레는 벨기에 출신이지만 영어, 독일어, 불어는 물론 네덜란드어와 스페인어까지 구사할 수 있을 정도로 언어 감각이 뛰어난 심판으로 수많은 국제 경기 경험을 자랑한다.

라이벌이라는 표현답게 경기 내용 역시 선제골-동점골-역전골 그리고 다시 동점골 등이 터지며 흥미를 더했다. 페예노르트 입장에서는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것은 물론 후반 종료 직전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2번이나 놓쳐 역전에 성공하지 못해 무승부를 기록한 경기였지만 전체적인 경기 내용이나 골이 터진 시점 등은 라이벌전이라는 표현에 맞는 승부였다.

경기장의 열기가 가장 불을 뿜은 것은 후반 35분 이후였다. 때마침 그쳤던 비까지 후반 35분경부터 다시 뿌리기 시작해 관중들의 열기는 비와 함께 더 크게 전달됐다. 경기 막판 분위기가 홈팀 페예노르트의 총공세를 펼치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장내 분위기는 더욱 열광적일 수 밖에 없다.

페예노르트는 결과적으로 무승부를 기록하며 조금은 실망스러운 결과를 얻었다. 하지만 홈팬들은 경기 후 그라운드에서 인사를 하는 선수들에게 아쉬움이나 비난의 목소리 대신 큰 박수로 화답하며 올시즌 우승을 향해 순항중인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른바 빅 3인 PSV 에인트호벤과의 원정경기에서 어이없이 대패한데 이어 아약스와의 홈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페에노르트는 아약스전 무승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아약스, 에인트호벤 등과 함께 선두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 시즌 초 올시즌 우승 후보 1순위로는 거론되지 않았던 페예노르트이기에 현재의 선전에 대해 팬들은 충분히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는 셈이다.


열광적인 응원전, 도합 4골이 터진 경기 결과, 적당한 경고 카드와 페널티킥, 여기에 수중전까지 더해져 아약스전을 찾았던 많은 팬들은 라이벌전의 묘미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었던 한판이었다.

[경기 전 카드섹션을 하는 페예노르트 관중(위) 고립된 아약스 원정 응원단(가운데) 이날 선발 출전한 페예노르트의 이천수(아래). 사진 = 네덜란드 로테르담 차상엽 특파원 sycha@mydaily.co.kr]

(네덜란드 로테르담 = 차상엽 특파원 sycha@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모바일 마이데일리 3693 + NATE/magicⓝ/ez-i

- NO1.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Posted by 블로긋
TAG 이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축구2007.11.09 22: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동아시아 에이스' 이천수(26.페예노르트)가 아약스와의 '클라시케르(Klassieker,클래식)' 더비 경기를 통해 첫 골 도전에 나선다.

페예노르트는 오는 11일 밤 8시 10분 홈 경기장 데카윕으로 아약스를 불러들여 '2007/2008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1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페예노르트와 아약스의 대결은 네덜란드 축구에서 가장 격렬한 라이벌전으로 알려져있으며, 현재 두 팀이 양보없는 리그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점에서 더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페예노르트는 지난 시즌 일찌감치 우승 경쟁에서 하차하며 7위로 시즌을 마감했고, 아약스 역시 지난 해 리그 우승을 PSV 에인트호벤에 내줬으나 올 시즌에는 양 팀이 나란히 승점 24점을 획득하며 23점의 PSV를 제치고 있다. 하지만 이날 결과에 따라 두 팀 모두 PSV에게 선두 자리를 내줄 수 있다는 위험이 있기에 이날 경기는 전반기 우승 경쟁 최고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반드시 이겨야하는 경기다.

현재 7승 3무로 선두에 올라 있는 아약스는 올 시즌 리그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다. 31골을 몰아친 화력도 단연 최고다. 반면 페예노르트는 이미 2번의 패배를 기록했지만 8승을 거둬 아약스보다 승리 숫자가 많다. 19골로 득점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7실점 밖에 허용하지 않아 11골을 내주며 상위 4개 팀 중 가장 많은 골을 허용한 아약스보다 견고한 수비를 자랑한다. 특히 페예노르트는 올 시즌 5차례 홈 경기에서 5전 전승, 12득점 무실점으로 철옹성을 구축하고 있다. 페예노르트는 홈에서의 무실점 연승 행진, 아약스는 리그 무패 행진에 최대 고비를 맞았다.

1921년 이후 펼쳐진 역대 전전도 팽팽하다. 총 155차례 맞대결에서 아약스가 67승, 페예노르트가 57승을 거뒀고, 37경기를 비겼다. 리그에서는 아약스가 55승 36무 43패로 앞서있고, 컵대회에서는 페예노르트가 8승 1무 7패로 근소우위다. 역대 홈경기에서 29승 18무 27패로 앞서 있다. 하지만 최근 맞대결에서는 아약스가 압도적인 우위를 점해왔다. 페예노르트는 05/06 시즌에 플레이오프에서 만나 원정에서 3-0, 홈에서 2-4로 패했고, 지난 06/07 시즌에는 홈에서 0-4, 원정에서 4-1로 완패를 당했다. 05/06 시즌 정규 리그 맞대결에서 원정 2-1, 홈 3-1로 짜릿한 연승을 맛본 이후 내리 4연패를 당하고 있다. 페예노르트는 강한 설욕의지를 보이고 있다.

아약스는 10라운드까지 11골을 몰아치며 득점 단독 선두에 올라 있는 클라스 얀 훈텔라르와 7골을 기록 중인 루이스 수아레스의 공격력이 막강하다. 하지만 유럽 무대에서의 조기 탈락, 헹크 텐 카테 감독의 첼시행 등 최근 새 감독을 물색 중인 과정에서 팀 분위기가 어수선한 것도 사실이다. 페예노르트가 오랜만에 승리를 챙길 것이라는 예상이 섣부르지 않다.

지난 9월 여름 이적 시장 마감 직전에 페예노르트행을 확정지은 이천수는 10월에 마침내 몸 만들기에 성공, 현재까지 4경기를 소화했다. 3차례 리그 경기와 1차례 컵대회 경기에 교체 모두 교체 투입됐다. 특히 지난 4일 치른 데 흐라프샤프와의 리그 10라운드 경기에서는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되어 가장 많은 출전 시간을 부여받으며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어 호평받았다. 후반 40분에는 득점에 근접한 슈팅을 연결했으나 아쉽게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히기도 했다.

판 마르바이크 감독은 이천수의 출전 시간을 꾸준히 늘려왔고, 최근 연이은 호평을 보내며 아약스전에서 중용될 것임을 암시했다. 현지 언론 역시 BIG3의 행보에서 각 팀 최고의 수훈 선수를 거론하며 이천수의 이름을 포함시킨 바 있다. PSV 에인트호벤에서 활약했던 이영표 역시 자신의 유일한 리그 골을 아약스와의 경기에서 작렬시킨 바 있다. 이영표는 꾸준한 활약을 펼치기도 했지만 그날의 골로 최고의 인기몰이를 했었다. 라이벌과의 일전에서 터트리는 한 골은 다른 팀과의 기록하는 2~3골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 이천수가 '클라시케르'에서 화려한 데뷔골을 쏘아올리며 유럽 무대 재도전 행보를 성공적으로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페예노르트와 아약스의 클래식 더비는 오는 11일 밤 8시 10분 SBS 스포츠 채널을 통해 위성 생중계될 예정이다.

※ 양 팀 예상 선발 라인업

페예노르트(4-3-3): 티머 - 루시우스, 바이아, 그린, 데 클레르 - 데 구즈만, 사힌, 판 브롱크호스트 - 브루이스(이천수), 마카이, 브루인스

아약스(4-3-3): 스테켈렌부르그 - 오가라루 헤이팅아, 비엘, 베르통엔 - 마뒤로, 데 용, 쉴더 - 수아레스, 훈텔라르, 루케(로메달)

사진=아약스전서 첫 골을 노리는 이천수 ⓒAFP/스포탈코리아

-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블로긋
TAG 이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축구2007.11.06 10: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포탈코리아] 안혜림 기자= 페예노르트의 베르트 판 마르빅 감독이 데 그라프샤프와의 경기에서 후반전 교체 출전, 45분을 소화한 이천수의 활약에 대해 만족을 표시했다.

이천수는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페예노르트의 홈 구장인 데 카윕에서 열린 에레디비지에 10라운드 데 그라프샤프와의 경기에서 후반전 교체 출전, 네덜란드 진출 이후 가장 긴 45분을 소화했다. 이천수는 투입 직후인 후반 3분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시도하는 등 페예노르트의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의 주도권을 잡고도 전반전 내내 득점을 올리지 못했던 페예노르트는 이천수의 투입 이후 위력적인 공격을 펼치며 연속골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후반 9분과 12분, 데 구즈맨과 마카이가 골을 터트렸고 페예노르트는 2-0 승리를 거뒀다.

판 마르빅 감독 역시 경기의 분위기를 바꾼 이천수의 움직임에 높은 점수를 줬다. 마르빅 감독은 경기 후 페예노르트 공식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후반전에는 무척 좋은 경기를 했다"라며 흐름을 살려준 이천수의 역할을 지적했다. "이천수는 굉장한 선수다. 열 번 중 일곱 번은 기회를 만들어낸다." 마르빅 감독은 이천수의 이런 모습을 다른 선수들이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로 우리에게 필요한 모습이었다"라는 것.

전반전의 실망스러운 모습에도 불구하고 마르빅 감독은 후반전 페예노르트가 보여준 능력에는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2-0 승리는 우리가 프로로서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이었다. 그 점에는 만족한다."

사진=네덜란드 진출 데뷔전인 엑셀시오르전에서 이천수의 경기 모습 ⓒAFP/스포탈코리아

-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블로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